[About] - About Me (read in English)


About Me


Portrait_MiSoo Kim© misooDESIGN, MiSoo Kim

제 이름은 김미수(Kim, MiSoo)입니다. 저는 현재 독일 중서부에 위치한 아주 작은 마을 게르바흐(Gerbach)에, 동남부에 위치한 대학 도시 바이로이트(Bayreuth) 중동부에 위치한 할레(Halle an der Saale : 잘레 강에 있는 할레. 독일 다른 주에도 할레라는 도시가 있기 때문에 구분해서 이렇게 쓴답니다.)에 살고 있습니다.


이곳, My-ecoLife에서 제 경험을 바탕으로 생태적인 삶, 삶의 방식에 대해 얘기하고 또 그 경험들을 다른 이들과 함께 나누고자 블로그를 시작합니다.


저는 2001년 가을부터 생태적으로 살아가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지금까지 제가 걸어온 '생태적인 삶을 향한 발걸음'은 다음과 같습니다.


생태적인 삶을 향한 내 첫 걸음

생태적인 삶을 향한 제 첫 걸음헬레나 노르베르 호지(Helena Norberg Hodge) 여사가 쓴 "오래된 미래-라다크로부터 배운다"는 책을 읽으면서 시작됩니다. 실은 이 책을 읽고 서평쓰기가 대학 신입생(2000년) 시절 첫학기에 들었던 수업 '대학 국어 작문'의 첫 과제였습니다.
우연치 않게 읽게 된 그 책을 계기로 사회생태 문제에 대해 비로소 눈을 뜨게 되었습니다.

그리고는 2001년 여름, 국제 워크 캠프 참석차 독일로 가던 길에서 헬렌 니어링(Helen Nearing) 여사를 만나게 되었고,(실제로가 아닌, "아름다운 삶, 사랑 그리고 마무리"와 같은 책을 통해서) 니어링 부부가 살았던 것과 같은 삶을 꿈꾸게 되었습니다.

캠프는 '외코 젠트룸'(Öko-Zentrum ; 우리말로 옮긴다면 : 생태 센터)이라는 독일 단체에서 개최했습니다. 그곳에서 저는 사회 정의(attac), 핵 발전 문제, 퍼머컬쳐(permaculture)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여러 사람들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또 생태적인 이유로 채식인이 된 사람들도 알게 되었는데, 이후 제 삶에 많은 영향을 준 사람 중 한 명인 제 남편, Daniel도 이때 만나게 됐습니다. 이 당시에만 해도 저는 채식은 스님들처럼 종교적인 이유가 있는 사람들이나 아니면 심각한 병을 앓고 있는 환자들이 하는 거라는 막연한 편견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제게, 생태적인 이유를 들어 채식을 하고 있다는 그들의 말은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습니다.

캠프에서 겪게 된 일들, 그곳에서 만난 사람들 그리고 그들과 나눈 이야기들 모두가 제가 후에 생태, 환경에 관한 문제들에 대해 깊이 있게 생각하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또 지속가능한 삶, 소위ecoLife(생태적인 삶)란 흐름에 함께 하도록 동기를 부여하였습니다.


그래서 저는 생태적인 삶을 향한 세번째이자 진정한 걸음으로 완전 채식인(Vegan)으로 살기로 결심했습니다.

생태적인 삶을 향한 다음 걸음으로 다음 세가지를 염두에 두고 실천하고자 했습니다.

1. 생태적인 재료와 방법을 사용한 작업하기(당시 제가 조소를 공부하던 미대생이었기 때문에).

2. 건강은 물론이고, 환경적인 측면에서 채식에 관한 자료 수집.

3. 일상 생활에서 하루하루 점점 더 생태적으로 살아가기.



최근의 생태적인 삶을 향한 발걸음


2005-2007년까지 | 퍼머컬처 철학에 따라 퍼머컬쳐 가든 프로젝트에서 일하는 것이었습니다. 2005년 독일에 온 이후, 3년간 중점적으로 이와 관련해 일해 왔습니다. 또한 지역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만든 'GENug'이라는 유전자 조작 기술에 반대하는 모임에 참여해 활동했습니다.


퍼머컬처(Permaculture)란 호주인 빌 모리슨이 창안한 지속가능한 대안·생태적인 땅의 이용 방법 중 하나이자 삶의 방식을 말합니다. 예전에는 영구적인 농업 (Permanent Agriculture) 줄임말로 보았으나, 요즘은 그 범위를 넓혀 영구적인 문화 (Permanent Culture)를 의미합니다.


빌 모리슨이란 사람이 퍼머컬쳐란 이름 아래, 여러가지 방법들을 제안하였습니다. 하지만 이는 무에서 창조해 낸, 새로운 내용은 아니었습니다. 할머니에게서 어머니로 이어져 내려오던 생태적인 옛 지혜와 방법들을 모으고, 응용해 체계를 정리해 놓은 것에 다름 아닙니다.


과도기를 거쳐 부엌에서 냉장고를 몰아냈습니다. 이와 함께 저에너지지속가능한 생태부엌 생활을 연구실천하기 시작합니다.


2008-2010년 가을까지 | 이 시기에는 거주 상의 문제로 직접 자연에 발을 딛고 살진 못했습니다. 하지만 고즈넉한 시골 한구석 같은 자연에서 살지 못하는 도시민의 삶속에서 소소한 일상을 생태적으로 살아가기 위해 고민했습니다. 그래서 냉장고 없이 살기의 지속, 사용한 물을 여러모로 다시 사용하기, 그리고 자연에서 과일 수확하기 등의 생활 속 작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2010년-지금까지 | 드디어 갖게 된, 집에 딸린 정식 텃밭에서 일부 먹을 거리의 자급자족을 부족한 대로나마 실천하고 있습니다.

텃밭에는 테라 프레타 비슷한 퇴비(Terra preta like substrate, Biochar)를 만들어 사용하고 있습니다.

Terra Preta란 검은 흙이란 뜻의 포르투갈어로 몇 천년 전 아마존 인디언들이 살았던 거주지에서 발견된, 2m가 넘는 비옥한 토양을 말합니다. 발견 이후 여러 과학자들이 명맥이 끊어진 이 비옥한 토양을 현 시대에 재적용하고자 그 비법을 발견하는데 여러 노력을 기울이고 았습니다.


영어로 Biochar라는 말도 함께 거론되곤 하는데, 이는 테라 프레타가 그 오랜 시간동안 완전히 퇴비화하나 유실되지 않은 중요 원인 중 한 요소가 숯알갱이-Biochar이라 알려졌기 때문입니다.

올해로 5년째 되어가는 '테라 프레타·퍼머컬쳐·Forest Gardening·자연농' 등의 여러 요소가 녹아든 우리집 자연 텃밭과 더불어, 테라 프레타 퇴비 화장실·사용한 물의 재사용·빗물 이용 시스템 등으로 외부 요소의 투입을 되도록 배제한 생태적인 순환의 삶을 사는데 힘을 쓰고 있습니다.


마지막 수정: 2015-04-29



'About' 카테고리의 다른 글

My-ecoLife 글쟁이 프로필  (0) 2015.04.29
My-ecoLife 글쟁이, 미수에 대한 소개글  (4) 2008.08.01
My-ecoLife와 7가지 이야기 꾸러미  (0) 2008.08.01
왜 ecoLife인가?  (0) 2008.08.01
About My-ecoLife  (0) 2008.07.29
Why ecoLife?  (0) 2008.07.29
About Me  (0) 2008.07.29
« PREV : 1 : 2 : 3 : 4 : 5 : 6 : 7 : NEXT »